모바일 메뉴 닫기
 
Introduce

교목실

연혁

연세대학교는 개교 직후부터 기독교 개론
가르치고 기독교 정신을 구현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교목실은 연세대학교 건학 이념인 진리와 자유의 기독교 정신을 연세대학교 안에 구현하기 위하여, 종교 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각종 선교 정책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는 기관으로서, 채플, 강의, 예배, 선교, 대학교회, 삼애교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연세대학교는 1885년 개교 직후부터 기독교 과목을 가르치고 채플을 드림으로써 기독교 정신을 구현하고자 노력해왔다. 교목실이 없던 초기에는 종교부를 중심으로 일반교수들이 종교활동을 해왔다.

1933년 5월 처음으로 장석영 목사가 전임교목으로 부임하여 기독교 관련 과목을 가르치며 학생상담을 하였고, 당시에는 본관 강당에서 전교생과 교직원이 함께 모여 채플을 드렸다.

1950년대부터는 교목제도가 정식 도입되어, 1954년 백리언 교목이 부임하였고, 채플은 노천극장으로 옮겨져 실시되었다. 또한 1962년 3월 24일 이사회에서 교목실 설치를 결정함으로써 초대 교목실장에 백리언 교목이 임명되었으며, 같은 해 7월 한영선 교목실장부터 교목실장이 교무위원이 되어 거교적인 선교활동을 담당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1958년부터는 현재의 대강당이 새로 완공되어 그 곳에서 전학년 학생이 요일별로 주1회씩 참석하는 채플이 실시되었다.

1974년 9월에는 현재의 루스채플이 봉헌되어 교목실 활동의 새로운 중심이 되었다. 1986년 봄부터는 채플이 교양필수과목으로 8학기 가운데 4학기를 수강(P학점)하도록 결정됨으로써 1학년과 2학년이 참석하는 오늘의 채플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2012년 1학기부터는 인천 송도에 건립된 국제캠퍼스에서 1학년 전체 채플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2015년부터는 채플 1학기에 0.5학점이 부여되기 시작했다.